<<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 >>

나는 무엇을 남기려는가?

몽골 사람들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은 징기스칸입니다. 징기스칸의 원래 이름은 테무친입니다. 그는 1204년에 전 몽골 부족을 통일한 후 몽골제국을 세웠습니다. 그 후 1206년 전 ..

여기는 연천(수양관)입니다.

겨울을 재촉하는 이슬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어저께 군사시설보호구역 협의 동의 허락을 받았습니다. 성도님들의 기도에 감사드립니다. 지금 일양 건축 설계사무소에 와서 글을 쓰고 있습..

가을에는...

가을에는 가끔 하늘을 올려다 본다 해와 달과 별 그것들 때문이 아니라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이 그리워 올려다 본다 고개가 저리도록 하늘을 올려다 본 날은 내 가슴에..

10월 보내며...

사랑한다는 말 대신 잘 익은 석류를 쪼개드릴게요 좋아한다는 말 대신 탄탄한 단감 하나 드리고 기도한다는 말 대신 탱자의 향기를 드릴게요 푸른하늘이 담겨서 더욱 투명해진 내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