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 >>

들꽃예찬

이 땅에 나는 것.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게 있겠습니까?계절에 맞추어 피고 지는 들꽃이 아름다움을 주신 이가 누구인가요...

그대는...

그대는... 우리 한번 만난적 없는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이지만 그대는 생각만으로도 행복을 주는 사람입니다. 내 마음 슬프고 외로울때 가만히 손 내밀어 잡아주며 따뜻한 미소로..

배추의 마음

배추의 마음 배추에게도 마음이 있나 보다 씨앗 뿌리고 농약 없이 키우려니 하도 자라지 않아 가을이 되어도 헛일일 것 같더니 여름내 밭둑 지나며 잊지 않았던 말 - 나는 너희..

시골 기차역

시골 기차역 역보다 큰 기차가 지나가면서 섭섭한 듯 구름 몇 점을 남겨 놓았다 습관처럼 기차는 오고 시간처럼 기차는 가고 구름도 뒤따라 가지만 홍시처럼 등불이 곱기만 하다..

더불어 사는 삶의 지혜

친구를 얻고 싶거든 당신이 먼저 친구가 되라. 우선 자기 자신과 친구가 되는 일 부터 시작하라. 사람이 갖는 가장 큰 욕망은 다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것이다...

어떻게 살아야 할것인가?

삶에 있어서의 중요한 것 인생을 살아가면서 무엇이 중요한 가는 여러 가지 관점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사업하는 사람, 정치인, 회사원, 공무원 등 그들의 직업과 관련하여 ..

감사가 주는 은혜

감사는 사람의 마음을 감동시킵니다. 사람은 물론 하나님까지도 감동하게 합니다. 하나님께 감사하면 감사하는 만큼 믿음이 생깁니다. 감사하면 할 수록 은혜를 받고 감사하면 할 수록 ..

나는 무엇을 남기려는가?

몽골 사람들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은 징기스칸입니다. 징기스칸의 원래 이름은 테무친입니다. 그는 1204년에 전 몽골 부족을 통일한 후 몽골제국을 세웠습니다. 그 후 1206년 전 ..

여기는 연천(수양관)입니다.

겨울을 재촉하는 이슬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어저께 군사시설보호구역 협의 동의 허락을 받았습니다. 성도님들의 기도에 감사드립니다. 지금 일양 건축 설계사무소에 와서 글을 쓰고 있습..

가을에는...

가을에는 가끔 하늘을 올려다 본다 해와 달과 별 그것들 때문이 아니라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이 그리워 올려다 본다 고개가 저리도록 하늘을 올려다 본 날은 내 가슴에..